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디자인 슈퍼마켓으로 장보러 오세요.

유럽의 최대 명절인 크리스마스를 이주 남짓 남겨두고 프라하 각지에는 작고 아기자기한 노점들이 임시로 문을 열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손짓합니다.
그 중, 지난 12월12일부터 특별한 삼일장이 서서 구경 가봤습니다.
이름하여   Design Supermarket2008

몇 달 전부터 인터넷 광고 전단을 뿌리고 파티 초대권을 보내고 관련 동영상을 올리는 등 슈퍼마켓 홍보에도 심혈을 기울이더군요. 

 


프라하 중심에 있는 아르누보양식의 오래된 빈 건물에서 열린 전시는 보여주고자 하는 디자인 상품 이외에는 마분지 상자와 낡은 아르누보장식의 잔재들 그리고 디자인마켓에 장보러 온 사람들뿐이었습니다.
아르누보의 화려했던 과거의 흔적과 아날로그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마분지 상자의 조합은 디자인 상품들을 돋보이게 하는 최고의 장치였습니다.

 

건물 내부 화장실. 세월의 흔적을 있는 그대로 공간 속에 어우러지게 두었습니다.

원색의 목걸이가 계란 판을 리폼한 패키지 속에 쏙 들어가서 재미있는 디자인 상품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건 뭘까요? 한참을 들여다 봐도 도대체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어서 현지 친구에게 물어봤습니다. 실내에서 나무 바닥을 보호하기 위해 신을 수 있는 ‘신발 싸게’ 였습니다.
처음에는 듣고 보니 더 우스꽝스러운 발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물론 동양의 정서에 한해서. 유럽 에서는 몇 백 년 된 인테리어를 보수 유지 하면서 지금도 그대로 그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요즘에 새로 짓는 고급 아파트에서는 우리 온돌처럼 바닥 난방을 도입하는 사례가 늘 고 있지만 유럽 문화권에서는 실내에서 신발을 신거나 실내화를 신는 것이 일반적이지요. 발상의 차이는 문화의 차이에서도 온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편적인 디자인 사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체코는 유리 디자인 뿐만 아니라 세라믹 디자인도 유명하지요. 그 명성에 부합하고자 수많은 세라믹 상품들을 선보였습니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디자인 슈퍼마켓으로 장보러 오세요."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