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음악이 먼저냐 악보가 먼저냐? '프라하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2010 포스터 디자인

프라하의 봄(: Pražske jaro)’이라는 말은 두 가지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하나는 정치적인 사건으로 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소비에트 연방이 지배하던 체코슬로바키아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기를 일컫고, 또 다른 하나는 스메타나의 서거일인 512일부터 시작되는 3주간의 체코 최대의 음악축제인 프라하 국제 음악 페스티벌의 공식명칭으로서의프라하의 봄입니다.두 가지 의미 모두는 혹독한 겨울을 이기고 새로운 희망을 추구하는 체코인들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그래픽 디자인은 프라하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의 공식 포스터 및 비쥬얼 아이덴티티 디자인입니다.

 

 

 

 

 

매년 공모전을 통해 선정하는데 올해는 체코 디자인 스튜디오 나이브르트(studio najbrt)의 작품이 선정되었습니다.

프라하의 봄을 시작하는 첫 곡인 스메타나의 교향시 나의 조국을 타이포로 그래픽화한 작품이라고 합니다.

음표로 시각화된 악보를 보고 음악을 연주하고 그 음악을 다시 타이포로 시각화한 작품으로 어떻게 보면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고민하다 나온 작품 같기도 하네요

체코어를 몰라도 따라 읽다 보면 리듬감이 느껴지고 그 리듬감과 음악적 마디 표를 사용함으로써 충분히 음악페스티벌을 표현한 포스터입니다.

 

심사의원들의 간략한 심사 평 입니다.

„It’s not music, it’s sound!“

 

 

Tag
#음악이 먼저냐 악보가 먼저냐? #프라하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음악이 먼저냐 악보가 먼저냐? '프라하의 봄' 국제 음악 페스티벌2010 포스터 디자인"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