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전시] 100% glass 보헤미안 크리스탈

'유리' 분야는 재료를 다루기 때문에 작가들도 예술적 작업 활동과 상업적 디자인 활동사이에서 고민이 많다 고들 하는데요. 시대의 흐름, 자본주의 상업 시대에 뒷떨어 진다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순수한 열정으로 예술적 작업 하는 작가들을 배출한 체코의 3대 유리 전문 학교 중 하나인 젤레스니 브로드(Zelezny Brod) 예술 학교 90주년 기념으로 프라하 국립 응용미술 박물관에서 ‘100% 유리’ 전시가 열렸습니다.

학교의 우수한 교육 체계, 졸업 후 장인으로 활동하며 길드를 이루어 하나의 브랜드 네임으로 자리잡은 “젤레스니 브로드”는 체코의 명문 예술 유리 학교이자 동시에 마을 이름 이기도 합니다.

한국에도 알려진 포셀린 생산지인 카를로비 바리 처럼 유리 작품 생산지이자 우리나라 예술 중고등학교쯤에 해당하는 기술(예술)전문 명문 학교인 젤레스니 브로드 유리학교 졸업생들 대부분은 체코 내 혹은 국외에서 유리작가, 쥬얼리 공예가, 유리 조각가, 페인터, 그래픽 아티스트, 예술학자, 고등 학교나 대학의 연구진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합니다.

<glass paradise, 1396 Jaroslav Brychta>

 <bowl, 1982 Marie Sekerová>

 <sculpture, 1989 Marek Nečas>

 <spaghetti, 1998 Žaneta Matějková>

 <m&n's bowl, 2009 Tereza Kovaříková>

 <darts, 2009 Zdena Štrohalmová>

 < kinetic birds, 1999 Jaroslav Balatka>

 <drinking set, 2001 Václav Jaroš>

 <bowls, 2007 Alena Hájková>

 <between ring and ring, 1993 Tereza Pelouchová>

 <bowls of trumpets, 2004 Lucie Chroustová>

 젤레스니 브로드 유리학교는 유리를 형틀(Form)에 넣고 놓여 부는 기술(blow forming)로 명성이 나 있는 학교이자 유리 공예(Grass Art)기술 발전에 있어 세계적으로 공헌한 학교라 합니다.

자국 문화에 대한 지대한 자부심이 있는 체코인들은 중국 시장에서 몰려오는 공예품에 비교하며 체코 유리 공예품들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더 올라 갈 것이라며 기세 등등합니다

공산 주의 체제에서 벗어나 자본주의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수입품들의공산품 뿐만 아니라 예술품 분야에서도시장 장악하려 들었지만 그에 아랑곳 하지 않고 나아 갈 길을 나아갈 수 있도록 한 것은 장인들을 후원해 주며 국가 차원에서의 체계적인 교육 체계의 결과 물이자  체코 인들의 예술 사랑과 그 자부심에서 비롯되었다 할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인지 선진화 기업화라는 시장 변화에 길들여 지지 않은 그들의 자부심과 그 작업은 유리를 닮아 순수합니다.

이번 전시에는 체코 유리의 거장 스타니슬라브 리빈스키와 야로슬로바의 작품도 만나 볼 수 있습니다.

Museum of Decorative Arts in Prague (upm)
Exhibition Hall
110 00 Prague 1
전시 기간: 2010년 6월 17일- 9월 19일
관람 시간: 화요일-일요일 10 a.m.—7 p.m.
               월요일 휴관 


Tag
#젤레스니 브로드 #체코 크리스탈 #보헤미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전시] 100% glass 보헤미안 크리스탈"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