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생활오브제 아비타 파리 퐁뇌프점

“실내를 밝히는 것으로만 사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시선을 끄는 오브제로 또한 사용하세요.”


생활이 윤택해지고 여유로와 질수록 우리는 무엇을 먹을까, 어떻게 입을 것인가, 어디에 무엇을 놓을 것인가에 더욱 관심을 가진다. 즉 먹고, 입고, 보는 것에 의미를 갖고 싶어하는 것이다. 이러한 욕구는 반복되는 그리고 사는 동안 끊임없이 지속되는 일상이기 때문에 예외 없는 공유점 이기도 하다. 그래서 상업은 예나 지금이나 생활환경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다. 이렇게 오브제 아비타는 주거와 환경, 그리고 관계를 끌어내는 디자이너의 정신으로 일한다.
생활환경이라는 뜻의 “habitat”라는 언어가 주는 일상적 의미는 평범함의 원칙을 지키며 상호관계 속에 반복적이고 습관적인 것들이다. 이런 의미에서 아비타는 컨템포리를 살아가는 컨템포리 디자인의 변화를 대중의 가격으로 대중에게 신속히 보급하는 습관적이고 반복적으로 출입하게 되는 생활용뭄 백화점이다.
실지로 생활의 용품들을 다 갖추고 있다.
1964년 런던점을 시작으로 프랑스에도 파리를 비롯하여 17개점이 있다.
파리의 퐁뇌프점은 딱히 살 것이 없어도 가끔 들러보고 싶은 기분 좋은 곳에 위치해 있다.
세느강변의 퐁뇌프 다리에서 버스를 내리면 보이는 건물들이 볼거리 백화점이다.
콩포라마 가구백화점, 아비타 생활백화점, 이것저것 사마리텡 백화점 그리고 겐죠 쇼윈도우도 한번 본다음 건물안으로 들어가 필립 스탁이 설계한 카페 “공”에서 커피한잔 마시며 산 것이 없으니 본 것들을 정리해 본다.


아비타의 디자인 철학은 단순함이다. 단순함이 기능성을 가진 절제된 지성에 의해 디자인된 것들이어야만 미적 조건도 따른다는 이야기다.
또 다른 표현으로 하면, 진부함을 대단한 것으로, 평범함을 엘레강스한 것으로 변화시킨 다는 것이 아비타의 아이템이다.

일상을 즐거워 하는 것, 그 자체가 가치있는 것이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멋”이라는 것은 일상을 지칭하고 일상에 적용되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그래서 아비타의 고객들은 기본의 기하학 선, 비 장식적 이고 혼합적이지 않은 스타일을 즐기는 취향을 가진 비교적 젊은층들인 것 같다.
특히 유럽처럼 독신생활을 즐기는 문화에선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많은 곳이다. 신선하고 심플하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곳이다.

매년 그리고 계절마다 테마를 정해 이야기를 나누는 식의 판매전략, 문화와 관습, 일상을 나누는 아이템이 대중에게 더욱 친밀감을 준다.
최근의 유럽은 동양의 에조틱 문화가 생활 속에 유행처럼 자연스럽게 자리잡고 있다.

낮은 임금에 풍부한 노동력으로 중국을 비롯한 저 생산가의 나라에서부터 다양한 문화와 함께 들어오는 신 풍조 등이 대중의 공간 속에 받아 들이기 쉬운 조건이다.
몇 년 전만해도 오브제 에조틱이라면 골동품을 제외하면 값비싼 동양의 일본다기나 스시접시등이 동양을 대표하는 듯이 보였으나 최근엔 중국,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의 전통가구나 그릇등 생활용품들이 어딜 가도 쉽게 그리고 싸게 구입 할 수 있는 물건으로 실지로 그다지 많은 돈을 들이지 않고도 취향에 맞는 가정분위기를 만들 수 있어, 오히려 에조틱이 대중문화가 되는 듯 싶고, 유럽전통 제품이 더욱 구하기 어려운 물건이 된 듯 싶다.

아비타의 디자이너들은 이러한 경향들에 민감하다. 그래서 올해 봄 테마를 알람브라의 궁전 , 아마존의 화려함, 몸바사의 기억, 켈리포니아의 태양등으로 으로 잡고, 에조틱이나 이미 너무 싼 가격에 난무해 대중이 실증을 내기 쉬운 중국이나 태국등에서 거리를 두고 새로우나 유행을 벗어나지 않은 다른 에조틱을 내세우며 아비타만의 특성을 보이려한다.

sarang- 인도네시아어로 새의 둥지를 뜻하는 쇼파

꽃병

꽃병

꽃병

꽃병

촛대

램프

mahi-maji 벽에 거는 램프

프랑스의 아비타에 대한 인상은 스타일이다, 어렵지 않고 단순한 일상의 스타일.부엌벽에 국자를 걸어놔도 문고리와도 같이 거북스럽지 않은, 공간을 분산시키지 않는 스타일. 보편적 생활과 보편적 공간을 아는 디자이너들이 주는 오브제이기 때문인 것 같다.

6층선반

campanion-peter Mclann 제작

시계

꽃병

alande 쇼파

scala 침대쇼파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생활오브제 아비타 파리 퐁뇌프점"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