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duplo tato

세련되고 모던한 감각을 가진 브라질의 젊은 디자이너가 있다.

TATO 스튜디오의 Felipe Zanardi와 Rodrigo Ferreira. 2003,4년에 디자인대학을 졸업한 신인 디자이너인 이들은 각각 국내 가구 브랜드 decameron, Carbono 및 깜빠나 형제 등 브라질의 이름있는 디자인스튜디오를 거쳤다. 미니멀하고도 섬세한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cipó/ 비대칭의 책장. 모듈화하여 다양함을 더했다.

 

깔끔한 외관에 악세사리를 단 것 같은 문고리, 그리고 내부는 화려하고 밝게 /BUG-buffet/

 

심플한 사이드 테이블과 벤치 /tensor/

 

Tato는 2011년 4월 새롭게 출간된 디자인 잡지 “bamboo”에 소개되었다. 아래는 bamboo와의 짧은 인터뷰.

B(bamboo), RF(Rodrigo Ferreira), FZ(Felipe Zanardi)
 

B: 디자이너가 된 배경은?
RF: 어린 시절 장난감을 분해하곤 했었는데 그것이 창조적 프로세스에 도움이 되었다.
FZ: 굉장히 좋아하던 삼촌이 계셨는데 건축가이자 예술가였던 그분이 예술에 의한 관찰 및 흥미, 형태와 아름다움에 대해 일깨워 주셨다.
B: 두 명이 함께 일하는 것의 좋은 점은?
RF. FZ: 서로의 작업 과정에 약간의 간섭하는 것을 허용하여 상호보완적으로 일한다.
B: 그렇다면 단점은?
RF. FZ:상대의 작업에 크리틱 할 때는 조심해야 하죠. 상대의 한계에 대한 인식이 필요하기도 하구요.
B: 작업 데스크에 없어서는 안될 것이 있다면? 
RF: 스케치북과 연필
FZ: 잡지
B: 삶에 없어서는 안될 것은?  
RF: 일상의 사소한 것들, 그리고 가족을 위한 시간
FZ: 맛있는 음식과 술
B: 그럼, 없어도 될 것은?
RF: TV드라마
FZ: 교통체증(웃음)
B: 당신을 웃게 만드는 것은?
RF: 형. (그의 형 Marcus Ferreira 는 Dacemeron과 carbono의 대표 디자이너)
FZ: 영화
B: 기분 좋게 하는 것은?
RF: 가족
FZ: 가족

www.estudiotato.com.br

 

Tag
#Felipe Zanardi #Rodr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duplo tato"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