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테이블 위의 예술

Art de la table

 

 @ Ambiance & Style

 

테이블 위의 예술이라 불리는 식기구와 그 주변 용품들에 대한 디자인은 날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음식을 먹는 행위는 그 나라의 문화를 반영한다. 음식 문화에 따라 다른 모양과 기능의 식기구와 악세서리들이 디자인된다.

 

카라프 @ CHEF & SOMMELIER

 

식사 전 아페리티브를 먹고 마시는 식문화에 따라 아페리티브용 잔이 따로 준비된다. 보통 6개를 한 세트로 하는 유럽 주방답게 6개의 잔을 볼 수 있는데 자신이 마시던 잔과 다른 사람이 마시던 잔이 헛갈리지 않도록 잔 바닥에 색상이 다르게 들어갔다. 이와 같이 개인주의 성향이 강한 유럽인들은 또한 각자 자신의 냅킨을 소유하고 있는데 이 냅킨을 정리해주는 냅킨 링도 다른 색상이나 다른 모티브로 구분을 준다.

 

아페리티브 잔 @ Samba luste

 

냅킨 링 @ NYDEL

 

한편 주방 용품 디자인 트렌드 중 눈길을 끄는 것은 실내 디자인 트렌드에서도 볼 수 있는 동양의 물결이다. 유럽인들은 아시아하면 « Zen »이란 단어와 차문화를 떠올린다.  부디즘의 명상하는 것에서 온 « Zen »이란 이 단어는 차분하고 의젓함을 나타내는 데코레이션 용어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차를 마시는 테이블 위에 자신이 지니고 다니는 새장을 올려놓는다는 중국인들의 모습을 따라한 듯 테이블 악세서리에 새의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소금 후추 통 @ koziol

 

현대인들에게 가장 큰 병 스트레스. 일상 생활 속 스트레스를 달래는 방법 중 하나로 따뜻한 차 한잔의 문화가 크게 떠오르고 있다. 식사 후 또는 오후시간에 « Zen »하게 차한잔을 마시며 여유를 즐긴다.

 

Tea Strainer @ Koziol Audrey

 

‘잔에 하나의 꽃을 띄우다.’ 꽃잎 모양의 차 필터를 띄워 차를 우려내도록 하는Koziol 사의 제품은 용도면에서 뿐만 아니라 시각적인 면에서도 소비자의 마음을 훔친다.

 

 

프레스 커피기 @ Bodum

 

갈은 커피를 넣고 뜨거운 물을 부은뒤 피스톤형으로 된 필터를 눌러주는 식의 Bodum사의 프레스 커피기도 밝은 색상으로 한껏 테이블을 밝힌다.

 

테이블 위에 찾아온 예술은 우리로 하여금 문화를 마시고 문화를 즐기게 해준다.

Tag
#art de la table #cul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테이블 위의 예술"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