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극한의 상황에서 H2 Life Brasil

물 없이 사람은 72시간 안에 죽을 수 있고 콜레라와 같은 박테리아가 들어있는 물을 마셨을 경우엔 하루만에 운명을 달리 할 수 있다.  오늘날, UN에 따르면 홍수나 지진에 의한 희생자보다 식수의 오염으로 인한 죽음이 더 많고, 그 수는 매년 2천2백만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러한 조사는 이번에 소개하려고 하는 제품을 개발해 내게 한다. 웅덩이나 심지어 소변까지 식수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휴대용 소형 정수기말이다.  보통 식수를 얻기 위해 알약이나 캡슐같은 것을 주로 사용해 왔고 또는 물통과 같은 컨테이너 형태의 휴대용 정수기가 대부분이다. 이번 것은 빨대형태로 된 정수기이다. 물을 빨아드리는 것과 (거의;3초)동시에 정수된 물을 마실 수 있다는 말이다. 마술과 같이 느껴지겠지만 이미 공신력있는 국내외 심의에 합격하고 작년말 아마존의 육군 병사들의 위장병 질병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되었다.

 

 

H2 Life Brasil  하나로 식수를 구할 수 없는 극한의 상황에서 30일~40일을 버틸 수 있고 200리터의 물을 정수할 수 있다. 아이티에 파견되어 있는 브라질 군대에  사용되었다. 길이 225mm, 무게 36g로 가볍고 부피가 작아 사용하기 편하다. 판매가는 R$ 350( 240,000원 정도)

 

 

1차 여과- 모래, 곰팡이 등 덩어리진 것을 골라낸다.

2차 여과 –염소, 화학물질을 걸러내고 여과전 물의 맛을 제거한다.

3차 정수- 미생물, 박테리아등을 걸러내고 맛, 냄새, 색등을 재차 제거한다.

 

 

군 파견 지역에 물 200리터의 물을 공급하는 것과  36g짜리 휴대용정수기 천개를 공급해주는 것을 비교해서 생각하면 효율면에선 이러한 제품은 필수 공급품이 되지 않을까

Tag
#h2life brasil #물 #휴대용정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극한의 상황에서 H2 Life Brasil"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