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머무르고 싶은 서점

대형 서점들이 들어서고 동네의 역사 깊은 작은 책방은 갈 길을 잃어가고.. 이런 것이 문제가 되었던 시절이 있었다. 그만큼 대형서점들의 편리하고 세련되고 안락한 공간 제공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유명 인사들의 강연을 제공하는 등 책 판매 이상의 문화적 체험공간으로 그 의미를 넓여가고 있다. 또한 대형 서점들이 제공하는 책 읽는 공간은 없어서는 안될 필수 요소가 되었다. 딱딱하고 높은 의자를 한쪽 구석에 몰아넣은 "적당히 훑어보고 책을 사 가지오"라는 무언의 압박을 주는 환경이 아니라 말 그래도 푹 퍼져 한참을 있어도 아무도 눈치 주지 않는 그런 환경말이다. 상파울로에도 곳곳에 체인점을 갖춘 대형 서점들이 있는데 이동인구가 많은 지역이나 백화점같은 곳에는 대형서점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Livraria Cultura와 Livraria da Vila를 소개하고자 한다. 
 
 
                                            Livraria Cultura
  

.

-

 

리브라리아 꾸우뚜라는 대부분 건축가 Fernando Brandão의 작품이다. 그 중 상파울로의 종로거리라 할 수 있는 파울리스타 대로에 위치한 Livraria Cultura는 이동인구가 많고 접근성이 아주 용의해 눈요기 혹은 머리를 식히기 좋은 장소이다. 서점 중앙으로 책 읽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2층엔 드문드문 개인용 소파와 탁상용 조명도 설치되어 있어 개인 서재인 것 같은 착각과 환상을 준다. 구불구불 불규칙적인 곡선들이 어리둥절하게 만들기도 하지만 금새 자연스러운 동선이 생겨나고 섹션도 잘 나누어져 있다. 3층으로 되어 있지만 복층 형태로 되어 있어 시선이 트이고 자유롭다.  

 

 

 

 

                                          Livraria da Vila

 

 

 

-

 

Livraria da Vila는 브라질의 건축가 Isay Weinfeld가 2009년 디자인했다. 부촌이라 할 수 있는 자르징(Jardim)에 위치하고 있는데 다른 서점들에 비해 건물이 넓지 않다. 이 서점의 가장 강력한 특징. 큰 책장이 문이 되어 사람들을 이끌어 들이고 은은한 간접 조명과 어두운 나무 책장, 낮은 천장이 친밀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Tag
#Livraria Cultura #Li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머무르고 싶은 서점"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