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로스킬 음악 축제의 디자인

북유럽은 디자인 뿐만 아니라 음악에서도 독특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  스웨덴은 작은 나라이지만 세계 대중 문화 시장에 큰 영향을 끼친 유명한 가수와 그룹들을 배출해왔고 노르웨이와 핀란드는 독특한 하드락 그룹들로 유명하다. 그런데 덴마크로 넘어 오면 생각나는 세계적 가수나 그룹이 없지만 음악의 소비 면에서는 세계 시장의 트렌드를 따르고 있는데 특히 매년 6월 열리는 로스킬 음악 축제가 유명하다

로스킬 음악 축제은 코펜하겐에서 서쪽으로 30킬로미터 떨어진 로스킬에서 열리는 음악 음악 축제인데 유럽뿐아니라 북미의롤링 스톤스, 메탈리카, 시규어 로스등 유명 가수와 그룹등이 초청되고 13만명 이상의 관객이 모이는유럽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본래 1970년대에 미국의 우드스탁을 본따서 만들어진 음악 음악 축제로 아직도 히피 전통을 강하다.  축제가 열리는 일주일 동안 관객들은 보통 텐트를 치고 야영을 하면서 음악을 듣고 술 때로는 마약으로 하면서 시간을 보내곤 하는데 정식 프로그램중에는 알몸 달리기 대회가 열리는등 전체 분위기가 매우 개방적이만 로스킬 음악축제는 음악을 좋아하는 북유럽 젊은이들이 한번쯤은 참가하는 일종의 통과의례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그런데 이렇게 술과 음악과 함께 하는 시간을 일주일동안 보내다 보면 전체적인 분위기가 많이 느슨해지다 보니 화장실과 쓰레기등 기본적인 시설이 문제가 되게 된다.  처음 하루 이틀은 괜찮을지 모르지만 곧 온갖 쓰레기와 배설물들이 축제 장소를 뒤덮게 되고 비라도 내리면 전체가 차마 표현하기 힘든 난장판이 되면서 전염병이 퍼질 수 있는 환경이 된다.  이런 분위기에서는 많은 경우 일회용품 사용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심지어 덴마크에서는 싸구려 텐트를 팔면서 ‘로스킬 텐트’라는 이름으로 팔기도 하는데 그만큼 한번 쓰고 버리는 싸구려 일회용 텐트라는 뜻이다.

 

일회용 쓰레기통 드롭 버킷. 덴마크의 여러 행사에 쓰이는 힛트 상품으로 성장했다. (이미지: 드롭버킷)

 

이러한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덴마크 공대의 두 학생인 헤이다 군나스도티르 놀서와 마리 스탐프 베어그린이 학기 과제로 드롭버킷이라는 일회용 쓰레기 용기를 디자인하였는데 처음에는 단순 학기 과제로 시작했지만 교수가 사업화 할것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학생들이 회사를 만들었는데 투자펀드의 투자를 받아서 성공적으로 제품을 출시했고 첫해인 2013년 로스킬 음악축제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되었다. 이에 따라 코펜하겐 시내에서 열리는 또다른 음악 축제인 디스토션 축제에도 사용되었고 1년만에 단순히 음악 축제뿐만 아니라 덴마크에서 열리는 다양한 종류의 야외 행사에 등장하는 품목으로 성장하였다.

 

드롭 버킷 이용 설명서. (이미지: 드롭 버킷)

 

드롭버킷은 접어서 손쉽게 이동이 가능하고 가벼우며 손쉽게 버릴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는데, 전체적인 디자인도 깔끔하고 인상적이다. 또한 한쪽면을 행사나 제품 광고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운용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한 점도 인상적이다.  

 

로스킬 음악 축제에서의 드롭 버킷(위). 지역 벼룩시장에서 사용되는 모습(아래). (이미지: 드롭버킷)

 

로스킬 음악 축제에 등장한 또다른 일회용품은 일회용 건물인데, 크리스토퍼 타일고와 베니 옙슨은 합판으로 축구공을 잘라놓은 형태의 돔을 만들었는데 전체 돔을 단 두명이서 조립했다고 한다.  잘 알려졌듯이 축구공 형태의 구조물은 안정성이 좋기 때문에 단순한 합판만으로도 안전한 돔을 만들 수 있었다고 한다. 합판의 신축성을 이용해 투명한 플라스틱 패널을 고정시킴으로써 별다른 접착제 없이도 방수가 되는 실내 공간을 만들어 음악 축제의 참가자들은 직접 준비한 조명과 자신들이 직접 작곡하거나 편곡한 음악을 들고와서 모두가 함께 즐기는 공간으로 쓸 수 있도록 하였다. 

합판을 이용한 일회용 돔 구조물 (이미지: 크리스토퍼 타일고)

로스킬 음악 축제의 홈페이지 roskilde-festival.dk 는 2010년 덴마크 디자인 상을 수상하였다. 홈페이지가 역동적이면서도 로스킬 음악 축제를 잘 표현하고 있고 무엇보다도 이용자가 표를 사고 음악과 가수를 선정하고 직접 소규모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등 이용자 참여와 서로 간의 상호작용을 최대화 할수 있도록 디자인한 점이 수상 이유였는데 그 이후로도 홈페이지는 본래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최근 발전을 잘 담아 내고 있다. 

 

홈페이지: http://roskilde-festival.dk


 

Tag
#축제 디자인 #환경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로스킬 음악 축제의 디자인"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