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코펜하겐의 두곳의 공공 공간

코펜하겐의 남쪽 신도시인 외어스탤에는 남북을 가로지르는 메트로 라인이 위치해 있다. 이 메트로 옆으로는 작은 샛강이 흐르는데, 이 샛강에는 세개의 섬이라고 이름붙여진 플랫폼이 위치하고 있다.  이 곳을 지나다 보면 날이 좋은 날에는 근처의 고등학교에서 쏟아져 나온 학생들이 삼삼오오 플랫폼에 앉아서 수다를 떨며 놀거나 핸드폰을 열심히 들여다 보는 것을 볼 수 있다.  혹은 운이 좋다면 작은 음악회가 열릴 때도 있다.

 

작지만 느낌이 살아 있는 수변 플랫폼 (사진: 클라우스 라스무슨)

오픈 리서치 팀이 디자인한 외어스탤의 수변 플랫폼 (이미지: 오픈 리서치 팀)

 

섬1, 섬2, 섬3 이라고 이름 붙여진 세개의 나무 플랫폼은 100미터씩 떨어져 있는데,  원형의 나무 구조를 통해 시민들이 앉아서 쉬고 놀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따뜻한 느낌의 나무는 메트로가 지나가는 고가 철교 밑의 그늘이 지는 샛강이라는 버려지기 쉬운 공간에 온기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비정형적 타원 구조는 메트로의 수직과 수평으로 된 콘크리트 구조에 확실하게 대비 됨으로써 공간에 생동감을 불어 넣고 있다.  섬1에는 바깥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을 수 있도록 작은 가림막을 설치해 놓은 것을 볼 수 있고, 섬2에는 중앙에 전원을 설치함으로써 작은 콘서트나 공연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섬세함도 돋보인다.

 

나무로 된 섬세한 공간을 볼 수 있는 다른 곳은 외어스탤에서 반대쪽으로 북쪽에 있는 헬러룹에 있는 감멜 헬러룹 고등학교의 중앙 운동장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한국 대사관의 바로 앞에 위치한 헬러룹 고등학교는 공립 고등학교인데, 전통적인 덴마크 건물 양식을 따른 ㄷ자 형태의 공간을 돌아 들어가면 중앙에 작은 언덕과 같은 나무로 된 구조물을 찾을 수 있다. 완만한 언덕 구조 위에는 따뜻한 느낌의 참나무 재료와 잘 어울리는 흰색이 칠해진 금속제 의자와 벤치등이 설치되어 있다.  고등학생들이 앉아서 수다 떠는 외어스탤의 수변 플랫폼을 코펜하겐 북쪽으로 옮긴듯한 비정형 구조물은 감멜 헬러룹 고등학교의 실내 체육관 지붕이다.  외어스탤의 수변 플랫폼이 바로 옆의 수평과 수직의 메트로 라인과 대비되듯이 감멜 헬러룹 고등학교의 실내 체육관 지붕도 옆의 전통적인 학교 건물의 직선과 대비되는 따뜻함과 곡선을 제공하고 있다.

 

BIG에서 디자인한 감멜 헬러룹 고등학교 실내 체육과 (이미지: BIG)

 

 

두 프로젝트 모두 주변과 대비되는 비정형적인 형태와 따뜻함을 주는 재료를 통해 위화감을 주지 않으면서도 작은 아이콘적 공간을 만들어 내고 있다. 특히 사용자의 요구를 잘 반영한 디자인은 작지만 흔히 보기 힘든  공공 공간의 모범적인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겠다. 

 

 

리포터: 배준향

 

디자인슈퍼마켓(Designsupermarket Stuttgart)의 팝업 마케팅 - 이미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영리를 목적으로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본 콘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게재 시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제공된 콘텐츠의 내용은 designdb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Tag
#공공 디자인 #환경 디자인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코펜하겐의 두곳의 공공 공간"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