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한국의 패션 (K-Fashion), 상하이 패션위크를 강타하다.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의 지원으로 오프라인, 온라인, 모바일 등 해외 패션 시장 진출 통합 플랫폼으로 구성된 "K-패션 프로젝트(K-Fashion Project)"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한다.

K-패션 프로젝트는 한국 패션 브랜드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K-패션에 대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 행사로 지난 ’12년부터 추진 중이다. 기존 K-패션 프로젝트는 ’12년∼’13년 뉴욕, ’14년 밀라노 및 상하이, ‘15년 베이징, ’16년 상하이 개최 등 지난 5년 동안 한국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보다 효율적으로 돕기 위해 글로벌 이슈 마케팅 행사로 진행해 왔다 또한 최근  한중 양국 문화 교류에 따라 증가한 K-Fashion도 중국 시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 중 컬렉션은 한국패션협회, 한국의류산업 협회, 다이텍 연구원 3개 기관의 공동 주관하에 상하이 패션위크 기간 중 ‘K패션 in Shanghai Fashion Week(SHFW)’ 라는 행사명으로 총 3회의 패션쇼를 개최했다.

이번 K-fashion이 선보인 3개의 컬렉션 라인업 소개를 통해, 생생한 상하이 패션위크의 현장을 소개하고자 한다.

 

2017 S/S the studio K LOOKBOOK


▶ 디자이너 홍혜진이 이끄는 THE STUDIO K (이하 더 스튜디오 케이)가 2017 S/S 상하이 패션위크에 참가해 단순한 비트의 ON/OFF 자극이 모여 다양한 빛과 이미지 그리고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메커니즘에서 영감을 받은 ‘SWITCH ON’이라는 테마의 컬렉션을 공개했다.

 

더 스튜디오 케이의 이번 컬렉션은 투 웨이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테일, 좌우 또는 전후의 언밸런스로 재치 있고 실용적인 감각의 ON-OFF를 표현하고자 하였다. 이에 ON-OFF를 시각화한 다양한 그래픽 패턴을 개발하였을 뿐만 아니라, 브랜드 시그니처 컬러인 네이비, 화이트, 블루 외에 핑크, 옐로, 퍼플, 그린 등 원색적인 컬러 사용으로 풍부한 컬러감을 선보였다. 

 

그리고 옷과 액세서리에 반짝이는 실버, 골드, 진주 등을 포인트 디테일로 활용하였으며, 광택 있는 새틴과 메탈릭 한 롤렉스, 코튼, 데님 등 다양한 소재를 믹스했다. 또한 S/S 컬렉션은 투 웨이 스타일링이 가능한 디테일, 좌우 또는 전후의 언밸런스로 재치 있고 실용적인 감각의 ON-OFF를 표현했다.

 

 

 

 

▶여성의 첫 보이는 3초의 이미지를 위해 옷을 만든다는 패션 디자이너 김건이 대표가 2004년에 론칭한 앙디올은 30~50대의 전문직 여성들을 위한 모던 & 럭셔리 콘셉트의 디자이너 브랜드이다.

 

‘앙디올’은 이번 컬렉션에서 ‘아트 오브 스타일(art of style)’을 콘셉트로, 2017 S/S 시즌을 겨냥한 독창적인 패션작품 40여 점을 무대에 올렸다. 특히, 이번 쇼에서는 중국 작가인 루지안신(LuJianxin)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된 작품을 선보여 한·중 문화교류 차원에서 양국의 큰 관심을 끌었다.

 

이번 무대의 첫 번째 스테이지에서는 창의적인 텍스타일을 바탕으로 폴리곤 아트(polygon art)의 3D 입체 컬러감을 살린 모던하면서 럭셔리한 스타일의 콘셉트를 선보였다. 두 번째 스테이지에서는 루지안신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컬렉션 작품의 아트적인 감성을 더해줌으로써 한층 감각적인 디테일의 작품을 소개했다.

 

2009년부터 꾸준히 해외 트레이드쇼에 참가해 온 ‘앙디올’은 최근 전 세계 패션계에서 급격히 성장한 상하이 패션위크에서 컬렉션과 하이엔드 콘셉트의 쇼룸 상하이에 모두 참여함으로써 뉴욕, 홍콩, 일본, 중동 등 기존 시장에 이어 중국 시장에서의 새로운 성장 가능성에 도전했다.

특히, ‘앙디올’은 지난 9월에 열린 파리 ‘후즈넥스트쇼( Who’s Next )‘에 참가해 에비뉴 몽테뉴가 있는 ‘부띠크 릴리안느 로미(LILIANE ROMI)’와 판매 계약을 맺는 등 해외 하이엔드 마켓에서도 제품력을 인정받고 있다.

 

김건이 디자이너는 “앙디올의 독창적이고 개성적인 작품 세계를 선보이는 한편 루지안신과의 콜라보레이션 작품을 통해 한국과 중국, 패션과 미술의 교류 무대를 보여 준 계기가 됐으며, 이번 중국 상하이 패션 무대 진출로 공식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고자 하는 앙디올의 목표에 한층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2007년에 론칭한 SOULPOT STUDIO는 휴머니즘에 바탕을 두고 소비자들의 연령대를 뛰어넘어 자신을 표현하고자 하는 모토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SOULPOT STUDIO의 김수진 디자이너는 패션을 전공하지 않고 독학으로 패션을 익혀 23살의 최연소의 나이로 서울컬렉션에 데뷔하였다. 최근 SOULPOT STUDIO는 이태리 VOGUE TALANT 의 선정되어 자카르타 패션쇼와 헬싱키 패션쇼의 한국 대표로 초대되어 컬렉션을 열었다. 또한  중국, 이탈리아, 중동, 싱가포르, 홍콩, 세계의 다른 곳곳에 입점이 되어있다.

이번 2017 S/S 컬렉션은 특별히 한국에서 진행하지 않고 헬싱키와 상하이에서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번 2017 S/S 컬렉션은 Deficiency 결핍이라는 주제로 전개되었으며 디자이너의 어린 시절 경험을 바탕으로 그 시절의 잔상을 표현했다. 다양한 레이어와 드레이프 스트랩, 변형되는 실루엣으로 3차원적 패턴을 살려 웨어러블함과 오트 꾸뛰르의 감성을 표현했다.

 

 

리포터 / 이시우

 

 

한국디자인진흥원 디자인DB.com / 한국디자인진흥원 페이스북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있습니다. 콘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게재 시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제공된 콘텐츠의 내용은 designdb 입장과 다를 있습니다.

Tag
#K-FASHION #한류 #KUN-K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한국의 패션 (K-Fashion), 상하이 패션위크를 강타하다."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