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디자인유닛 TENT : 봐서 즐겁고, 만져서 기쁘고, 사용 할 수록 애착이 커지는 디자인


디자인 유닛 TENT의 대표적인 셀프 프로덕트, BOOK on BOOK (2013) 
©TENT

.

.

 

생활에 깊이 뿌리내린 디자인이라는 것은 디자이너라면 누구나가 생각하고 고민하는 부분일지도 모른다. 심플하지만 사물로서의 존재감이 분명한, 그리고 실용적인 것. 디자이너 하루타 마사유키와 아오키 료사쿠가 함께 결성한  크리에이티브 유닛 텐트 TENT가 만들어내는 것들이 바로 그렇다. 각자 가전 메이커와 디자인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던 두 사람은 서로의 디자인에 대한 생각과 목표로 하는 방향성이 같다는 사실을 알고2011년 텐트라는 이름의 유닛을 결성한다.  의뢰 받은 프로덕트 디자인을 진행하면서 동시에 셀프 프로덕트 (자사 상품)를 기획 및 판매하고 그 포장과 발송, 재고관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두 사람이 도맡아 진행하는 스타일을 고집하고 있다. 그 계기는 텐트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한 2011년 당시, 전람회에서 발표한 오리지널 프로덕트를 메이커와 제품화를 위해 진행했지만 도중에 좌절하고 말았고 “이렇게 된 거 우리 힘으로 제품화를 진행해 버리자”고 결심하게 되었다고.

.

.


BOOK on BOOK (2013)
©TENT 

.



5미리 두께의 아크릴로 제작하는 BOOK on BOOK (2013).
책 위에 올려놓아 읽는 새로운 개념의 북스탠드로 텐트를 대표하는 셀프 프로덕트 중 하나다.
시즈오카에 위치한 공장에서 하나 하나 모두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TENT 

.

.


display cleaner
©TENT 

.


디스플레이 클리너. 마치 칠판을 지우듯 컴퓨터나 노트북 등의 액정 화면을 깨끗하게 닦을 수 있다. 
©TENT 

.

.

 

결성 이래 그들은 차분하게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지난해 바매된 디지털 디바이스 시리즈 NuAns 뉘앙스에서는 브랜드 론칭 단계에서부터 관여하며 제품 뿐만 아니라 카달로그, 패키지, 웹 등의 일련의 디자인을 모두 담당하며 화제가 되었다. 뉘앙스는 스마트폰 악세서리류를 전개하는 트리니티 사의 오리지널 브랜드Simplism과의 컬레버레이션 제품이다. 디지털 디바이스가 오피스 뿐만 아니라 주거공간이나 카페 등의 가까운 장소에서도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목제 테이블 패브릭 패드 등 다양한 공간과 장면 안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는 제품을 목표로 개발이 진행되었다. 모든 제품에 있어 미사용시에는 금속단자가 노출되지 않는 구조를 개발하고 소재로는 따뜻한 촉감의 펠트나 나무 드을 사용했다. “집 안을 둘러보면 나무는 주택이나 점포의 구조는 물론 가구 등의 요소에서도 쓰이는 소재로 생활도구에서도 보다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텐트의 디자이너 아오키 료사쿠)” 하지만 열을 내는 전자기기에의 사용에서는 방수 등의 과제를 해결해야 했고 뉘앙스의 개발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기도 했다.

.

그들이 디자인을 진행함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바로 디자인 컨셉트다. 어떤 환경에서 어떤 용도로 사용될 것인가 등의 수많은 요소들을 종이 위에 적어두고 그 안에서 조금씩 좁혀가는 방법으로 컨셉을 정한다. “프로젝트를 진행하 가는 과정 안에서 우리가 뭘 만들려고 했지? 하는 질문을 몇 번이고 자신들에게 되묻는다” 진행 도중에 문제가 발생할 때에는 주저하지 않고 일단 모든 일을 멈춘다. 절대 애매한 상태를 그대로 두고 진행하는 일은 없다.

.

컨셉과 함께 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목업 제작과 검토에 있다. 어떤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스케치를 하기 보다도 페이퍼 목업을 제작해 본다. 그것을 집으로 가져가 다양한 장소에 두고 색상이나 소재, 손에 잡았을 때의 사이즈, 디테일, 공간과의 조화 등을 검토한다. 그 후 스케치 단계로 넘어가 다시 목업을 만들기를 반복한다. 머리속에서나 종이 위에서 아무리 좋아보이는 아이디어도 입체로 했을 때 180도 달라지기 때문이다.

.

.


NuAns (2015)
©TENT 

.


뉘앙스 시리즈 (위)와 개발을 위해 제작한 목업들 (아래).
깔끔하게 마감된 모델 보다도 불현듯 아이디어가 떠올랐을 때 일단 러프하게라도 만들고 보는 게 그들의 디자인 프로세스다.
©TENT 

.

.

 

 

텐트가 주창하는 컨셉트는 “봐서 즐겁고, 만져서 기쁘고. 사용하면 할 수록 애착이 생기는 디자인”이다. 디자이너 하루다 마사유키는 “디자인의 아이디어나 신선함은 보는 순간 단번에 전달되는 것. 시간으로 따진다면 매우 짧은 시간이다. 그보다도 매일같이 사용하면서 조금씩 애착이 커져가는 물건, 긴 시간을 들여 조금씩 전달되는 것이야 말로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디자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그들이 진행해 온 프로젝트를 설명한다. 신흥기업의 대두나 역사깊은 기업들의 세대변화가 급격히 진행되고 있는 요즘,  새로운 감성을 가진 젊은 경영자들과 팀을 이루는 프로젝트가 늘어가고 있는 것 또한 그들의 가능성을 넓혀줄 것이다. 하지만 그런 클라이언트 워크도 물론 중요하지만 한동안 바빠서 손을 놓고 있던 셀프 프로덕트 기획에 집중하고 싶다고 말하는 그들이다. 결성 후 5년. 앞으로 더 깊이있고 넓어질 그들의 활동을 기대해 본다.

.

.

 

관련 기사 

http://www.designdb.com/dreport/dblogView.asp?gubun=1&oDm=3&page=1&bbsPKID=21360#heads

.

.

관련 영상

NuAns

https://vimeo.com/168614808

https://vimeo.com/136283433

.

. 

관련 사이트

TENT http://www.tent1000.com

.

.

플로리다의 태양, 바다, 그리고 달리 - 이미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영리를 목적으로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본 콘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게재 시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제공된 콘텐츠의 내용은 designdb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Tag
#텐트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디자인유닛 TENT : 봐서 즐겁고, 만져서 기쁘고, 사용 할 수록 애착이 커지는 디자인"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