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국내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도시와 글자를 만나는 8개의 문,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배달 애플리케이션인 배달의 민족은 배달업계뿐만 아니라 '디자인' 영역에도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단순히 '재밌어서' 시작했다고 하지만 그 영역은 폭넓다. 폰트, 패션 디자인, 서적 출판, 뉴스레터 배포 등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배달의 민족이 이번에 선보인 일은 바로 '전시'다. 2019년부터 이들은 을지로를 주제로 한 '을지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처음엔 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는 무명의 장인들을 소개했고, 두 번째로는 도시에 터를 잡고 사장이 된 장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올해 선보이는 프로젝트에서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도시를 방문하는 사람들 모두의 이야기를 담은 전시가 선보였다.



ⓒ euljiro-exit99.com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화면 캡처 



이번 전시는 9월 29일부터 10월 19일까지, www.euljiro-exit99.com 에서 진행된다. 그 이유는 코로나 시대에 안전을 지키려는 이유도 있지만, 지방에 살고 있어서 전시에 참여하지 못했다는 이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도 있다고 한다. 손에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이름 또한 가상의 공간임을 알리기 위해 실제 을지로 입구역에는 없는 '99번 출구'가 되었다고 한다. 



ⓒ euljiro-exit99.com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화면 캡처 



사이트에 들어가면 회색 대문이 입장객을 기다리고 있다. 전시 관람을 위해 닉네임을 만들어야 입장이 가능한 점은 독특함을 추구하는 배달의 민족다움을 느끼게 한다. 클릭할 때마다 나타나는 기발한 닉네임을 보며, 또 한번 배달의 민족 답다는 생각이 든다. 이어서 대문을 열고 닉네임이 붙은 노란색 손 모양 아이콘과 함께 다양하게 펼쳐진 전시를 관람하면 된다. 사이트를 이리저리 돌아다니다 보면 배경에 다른 손들이 함께 떠있는 것을 보게 되는데, 이는 다른 관람객들의 손이다. 이를 통해 이 전시를 보는 사람들이 나 혼자만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려 한 배달의 민족의 아이디어라고 한다.




ⓒ euljiro-exit99.com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화면 캡처 



가상의 공간이지만, 이곳에서는 다양한 일들이 사람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과 더불어 사람들 간의 유대감과 연대 등, 도시에서 경험하는 모든 것들을 담으려 애쓴 흔적이 엿보인다.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내며 작품을 만드는 작가들의 작업 과정 (을지로 작가들)이나 넉살, 던밀스, 선우정아가 참여하여 만드는 도시에 활기를 더하는 공연 (을지로 라이브), 을지로체를 준비하기 위해 배달의 민족 팀이 3년간 누빈 을지로의 공간들 (을지로 박물관), 그리고 개인의 스타일대로 을지로체를 만드는 과정과 더불어 각자 다른 글자들이 모여 하나의 디자인으로 만들어지는 과정 (2,350명의 을지로체)과 더불어 을지로체를 활용한 게임 (을지로 디제잉, 을지로 말풍선 던지기) 등, 총 여덟 가지 전시 콘텐츠를 탐험해 볼 수 있다. 이 전시의 매력은 언제 어디서나 참여할 수 있다는 점과 더불어, 새로운 콘텐츠가 꾸준히 업로드된다는 점이다. 한 번 전시장을 찾은 이들은 어떤 콘텐츠가 추가될지 기대하는 마음으로 자꾸 전시장을 찾아가게 된다.




ⓒ euljiro-exit99.com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화면 캡처 



이 전시의 백미는 한글날 하루 전, 10월 8일 공개되는 '을지로 오래오래체'이다. 배달의 민족은 9년 전부터 도시에서 살아가고 있는 글자 속에서 도시의 이야기가 담겨있다고 느껴 주목했고, 이 글자를 활용한 서체를 개발해 무료로 배포해왔다. 그래서 탄생한 한나체, 주아체, 도현체, 연성체, 기랑해랑체와 같은 서체들은 다양한 곳에 쓰이며 도시의 감성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중이다. 또한 이들은 을지로 프로젝트를 통해 '을지로체', '을지로 10년 후체'를 공개했고, 올해 발표하는 '을지로 오래오래체'를 통해 총 3개의 '을지로체' 시리즈를 선보인다.



ⓒ euljiro-exit99.com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전시화면 캡처 



이 서체는 글자가 처음 쓰였던 시간에서부터 시간이 흐른 후의 역사를 보여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글씨 안에서 퇴적된 시간을 한눈에 드러낼 수 있도록, 낡아서 잘 보이지 않는 것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이미 을지로 10년 후체를 통해 시간의 흐름을 나타내는 서체를 공개했던 이들은 그보다 더 많은 시간이 더 흐른 후의 모습으로 서체를 만들어 글자가 남긴 세월의 흔적을 오래도록 기억하고픈 마음을 드러냈다. 읽기에 살짝 어려움이 느껴지는 이 글씨체는 전시장 곳곳에 쓰이며 을지로의 역사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한 점도 눈길을 끈다. 앞으로 이들은 '재미'를 찾아, 다양한 도시의 이야기를 찾아다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도시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 한다.



<을지로 입구 99번 출구> 

기간 : 9월 29일 (수) - 10월 19일 (화)

장소 : 24시간 내내 www.euljiro-exit99.com (온라인 전시)



designdb logo
박민정(국내)
국민대학교 공업디자인과 졸업
(현)프리랜서 패턴디자이너
(현)디자인프레스 온라인기자
(현)두산 두피디아 여행기 여행 작가
(전)삼성전자 근무
·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영리를 목적으로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본 콘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게재 시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제공된 콘텐츠의 내용은 designdb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