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국내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처녀시집주제-시]다시 잠들기까지 우리는

다시 잠들기까지 우리는

白艸 박승창


깨어나 누워 있을 땐
일어나 앉으려 하고
일어나 앉아 있을 땐
하늘을 향해 서려 하고
땅을 딛고 서있을 땐
발길 닿는 대로 걸으려 한다.


혼자서 걷는 길
어느 순간 외로움을 느낄 땐
사랑에 눈뜨려 하고
차지하려 한 것과
떠나가려 하는 것 사이에 서서
애증의 수많은 후회
선량한 마음에 새기려 할 땐
그나마 떨구어진 고개
인연의 칼날 위에 서서
남은 이별의 아픔마저 안으려 한다.


품어도 품어도 팔이 모자라는 세상
사람
사랑 사랑 그리고...
미친 듯이 몰두하며 써버리는 하루
대낮의 마지막이 가까워 올 때는
말없는 하늘에
빨간 석양만이 유난하다.


누웠다가
일어나 앉았다가 서고
걷다가 멈추어
앉았다가 다시 누우려 하면
어느새 그때 그 시절은 없어졌는지
낯선 터 낯선 인연 낯선 사랑...
애쓰며
같은 하늘 아래에 살아왔기에
편안하게 누워
다시 잠들려고 할 때에는
머리 위로 흐르는 세월과 구름
바람과 빗속에서
나풀거리며 날아다닌 꿈
고독한 영혼 속에 담으려 한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처녀시집주제-시]다시 잠들기까지 우리는"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