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시대를 팝니다, 삽니다 화요일 중고차 시장

 

브라질의 자동차 값은 비싸기 때문에 서민들은 차를 구입하면 덜덜덜 소리가나도 수십년 타고 다닌다. 그래서 일반 도로에  덜덜덜 달달달 정겨운 소리를 내며 달리는 6-70년대의 타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상파울로의 중고차 시장은 매주 일요일(아침 6시~오후2시)과 화요일(저녁 7시~11시) 아넹비(Anhembi)  삼보드로모에서 열린다.

화요일 시장은 일요일마다 열리는 시장과 차별화 된다. AutoShowCollection으로 전시의 느낌이 강하다. 매주 화요일 삼보드로모(삼바행진을 하는 곳)에서 옛날 서구 영화에서나 보았을 그런 차종들이 녹슬지 않는 자태를 뽑내며 줄지어 있다.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에겐 꽤 즐거운 장터이다. 거의 500대의 자동차가 전시되고 5000명의 방문객을 맞이한다. 빈티지, 튜닝, 국내스포츠가 등이 전시되는 영역과 사고 파는 마켓이 구별되어 있다. 

 

 

 

 

 

 

 

장터는 00시~밤 11시까지 열리는데,  9시 30분이 지나니 vespa스쿠터들의 행진을 시작으로 퍼레이드를 했다. 첫개시 차량은 2차 세계대전 시대의 이탈리안 자동차  000000. 퍼레이드의 어느 지점에 잠시 멈추어서면 마이크를 잡은 사람이 그 차량에 대해 설명해 준다. 퍼레이드를 하는 차주들은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많았는데 구경꾼의 반응에 자랑스런 미소로 답한다.

 

 

 

 

 

퍼레이드에서 첫번째로 등장한  이탈리안 국민 소형차 피아트.

문 경첩이 뒤쪽에 달려있다.  바퀴도 그 시절 그대로 간직한 채.

 

 

 

 

 

뛰뛰빵빵~ 너무 귀여운 빨간 자동차가 행진하고 있다. 손바닥에 올려 놓고 싶을 정도로 작다.

 

 

 

 

폭스바겐 올드 스타일 비틀은 인기 차종이다. 구식 그대로 인채 살 사람을 기다리는 차도 있지만 내부를 완벽하게 리폼해서 눈길을 끄는 푸스카도 많다.

 

 

 

 

어느 시대의 택시인지 뒷자석엔 같은 모델의 미니어처가

 

 

 

 

주유구가 톡 튀어 나온 것도 귀엽다.

 

 

 

 

어디서나 시선집중... 람보르기니가 줄지어 있으니 포스가 장난이 아니다.

 

 

 

 

 

69년생 머스탱 75000헤아이스 (약 5천2백만원)

잘 관리된 차님들은 중고차가 아닌 골동품으로 가치가 꽤 높다.

 

 

 

 

65년생 쉘비 코브라

 

 

 

 

장난감 자동차로만 봤던 폭스바겐 type. 일상에서도 자주 볼 수 있는 모델이다. 광택내고 내부 인테리어도 이쁘게 고쳐입은 차들이 많다.

 

 

 

 

 

세차도 않은 거친 매력의 지프차들

 

 

 

 

 

거대한 스피커를 트렁크가득싣고 땅이 울릴 정도로 음악을 심하게 크게 틀고 거리를 활보하는 차량들이 심심찮게 보이는데 사운드뿐 아니라 모니터까지 장착한 튜닝카들이 꽤 전시되어 있었다.

Tag
#중고차시장 #옛날 자동차 #AUTO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저작물인 "시대를 팝니다, 삽니다 화요일 중고차 시장 "의 경우,
공공누리"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