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들이 가장 많이 본 디자인 뉴스
해외 리포트
페이스북 아이콘 트위터 아이콘 카카오 아이콘 인쇄 아이콘

1억원 상금의 첫 캐나다 글로벌 건축상 주인공은.. 중국의 건축가 리 샤오동

 

캐나다에서 제정된 첫 글로벌 건축 상의 영광은 중국 건축가 리 샤오동(Li Xiaodong)에게 돌아갔다. 캐나다, 한국, 중국, 프랑스, 독일을 비롯한 9개국의 건축가들이 경합을 벌인 끝에 선정된 리 샤오동은 다른 건축가들에 비해 유명세도 덜하고 그가 설계한 리위안 도서관 역시 화려한 외관과는 거리가 멀다.

 

© Li Xiaodong

 

그러나 베리 존스(Barry Johns) RAIC재단 이사회 의장은 “장소와 재료, 형태와 빛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한 수수하지만 매우 파워풀한 건축”이라며 호평했고 동시에 기후와 커뮤니티를 배려하면서도 자신을 과시하지 않는다는 점이 높이 평가받았음을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된 모리야마 RAIC (캐나다 로얄건축협회) 국제 건축 상은 저명한 일본계 캐나다인 건축가 레이몬드 모리야마와 RAIC가 공동 제정했다. 완공된 지 최소 2년 이상 된 건축을 대상으로, 생활과 동떨어진 건축이 아닌 커뮤니티와 서로 영감을 주고받으면서 변모하고 발전해가는 건축을 대상으로 한다. 첫 수상자는 이달 중순 토론토 아가칸 뮤지엄에서 발표됐다. 앞으로 격년제로 시행되고 상금은 $100,000 캐나다 달러로 한화로 약 1억 원이다.

 

베이징 중심부에서 차로 약 1시간 반 떨어져 있는 화이러우 구의 청정지역. 주민이 300여 명에 불과한 작은 마을에 자리한 리위안 도서관은 산자락에서 펼쳐지는 사계절의 변화를 고스란히 내부로 끌어들이는 친환경 건축이다. 앙상하던 나뭇가지에서 파릇한 잎사귀가 돋고 푸르던 숲이 붉고 노랗게 물들어가고, 이내 설원으로 바뀌는 과정이 도서관 안에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이런 광경이 가능한 이유는 독특한 재료에 있다.

 

© Li Xiaodong

 

약 2,000스퀘어 피트(56.2평) 규모의 직육면체 건물에는 흔한 건축자재인 철이나 콘크리트가 전혀 사용되지 않았다. 외벽을 덮고 있는 것은 평평하게 엮은 나뭇가지. 주민들이 땔감용으로 늘 사용하는 것이어서 심리적 거리감도 없을뿐더러 도서관을 마치 신비하고 거대한 나무처럼 보이게 한다. 외벽 바로 안쪽은 모두 유리로 덮여있는데 나뭇가지 틈으로 들어오는 햇살로 도서관 내부는 늘 온기로 가득 차 있다. 도서관 안으로 들어서면 벽면과 천장에 격자무늬의 나무 골조가 세워졌고, 책장, 계단, 의자 등이 마치 한 장의 종이로 만든 페이퍼 크래프트처럼 유기적 통일성을 가지고 있다.

 

도서관은 외관뿐 아니라 건물 운영 면에서도 자연을 고려했다. 무엇보다 탄소배출량을 크게 줄이고 있는데 보온을 위한 난로만 있을 뿐 전기나 수도도 설치되어 있지 않다. 여름에도 창문으로 들어오는 자연 풍으로 에어컨 없이 더위를 식힐 수 있게 했다. 덕분에 총 건축비도 185,000달러로 (한화로 약 1억 8천 500만원)에 불과하다.

 

© Li Xiaodong

 

2012년 5월에 개관해 운영된 지 2년이 조금 넘은 리위안 도서관은 마을 주민들에게 집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신발을 벗고 맨발로 이곳을 이용하는 것도 그렇지만 아이들은 눕거나 엎드리는 등 저마다 편안한 자세로 책을 읽고 젊은이들도 가만히 창가에 기대어 앉아 피로와 스트레스를 해소하기도 한다. 지역 주민들의 휴식처이자 어린이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는  지식의 화로인 셈이다.

 

“도서관에서의 경험이란 것은 단지 책의 내용만으로 가늠되는 것이 아닙니다. 책의 내용, 독서의 행위, 혹은 다른 방문자와의 관계로까지 확장되죠. 이러한 요소들이 공간의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아이들에게 과연 이 도서관이 어떤 기억으로 남으면 좋을까를 생각했어요. 또 건축도 환경의 일부이기 때문에 절대로 독립적으로 고려될 수 없지요. 자연의 변화 속에서 이 건물 역시 변화할 것이라 생각했고 따라서 도서관이 자리한 장소와 건축의 형태를 관계 지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건축가 리 샤오동의 설명이다.

 

© Li Xiaodong 

 

도서관에서의 경험을 중시하는 리 샤오동이 제안한 운영 방식은 독특하면서도 단순하다. 일반적인 도서관이 책을 대량으로 기부 받거나 구입한 후에 방문자에게 대출해주는 방식을 취하는 것과 달리 책 두 권을 가져오면 자신이 원하는 책 한 권을 도서관에서 가져갈 수 있게 한다. 이는 단순히 기부라기보다는 도서관에 방문하는 한 명 한 명이 직접 참여한다는 느낌을 갖게 하고 다 함께 의미 있는 무언가를 만들어간다는 공동의 목표의식을 갖게 한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이곳이 늘 활기에 차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리위안 도서관이 유명세를 타면서 이 작은 시골마을에 방문하는 이들도 늘고 있는데, 이들에게도 내 책 두 권과 도서관 책 한 권의 교환방식은 그대로 적용된다.

 

 

올해 51세인 리 샤오동은 1997년에 리 샤오동 아틀리에를 설립해 건축가로 활동 중이며 중국 명문대 칭화대학교 건축대 교수로도 재직 중이다. 친환경 건축가로 유명한 그는 다수의 건축 상에서 수상한 바 있다. 중국 푸지안 지방의 브릿지 스쿨(Bridge School)로 아가 칸(Aga Khan) 건축 상(2010년)을, 리위안 도서관으로 세계 건축 페스티벌(World Architecture Festival)에서 2012년 수상했다.

 

 

모리야마 RAIC 국제 건축상 홈페이지

 

리 샤오동 홈페이지

 

 

세상에 말을 거는, ‘패션의 정치, 정치의 패션’ - 이미지
한국디자인진흥원 디자인DB.com / 한국디자인진흥원 페이스북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본 콘텐츠를 블로그, 개인 홈페이지 등에 게재 시에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 외부필자에 의해 제공된 콘텐츠의 내용은 designdb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Tag
#리 샤오동 #모리야마 RAIC 국제

목록 버튼 이전 버튼 다음 버튼
최초 3개의 게시물은 임시로 내용 조회가 가능하며, 이후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임시조회 게시글 수: )